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BS본부, 자한당에 “징징대며 압박 말라” 경고한 이유

기사승인 2018.12.07  17:30:37

  • 2

default_news_ad1

- 김병준 “김정은 찬양 <오늘밤 김제동>, 靑 의도 반영?”…KBS본부, 강력 항의

   
▲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KBS <오늘밤 김제동>의 ‘김정은 위인맞이 환영단 김수근 단장’ 인터뷰를 문제 삼고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냐”고 강변했다.

김 위원장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왜 하필 지금 이 시점에서 이런 인터뷰가 나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겠나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더 큰 문제는, 공영방송이 이런 편협 되고 문제 있는 내용을 유통하는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국민으로부터 수신료를 받아 운영되는 방송 아닌가. 어딘가와 교감이 있지 않고 이런 일이 가능할까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 <이미지출처=KBS '오늘밤 김제동' 방송 영상 캡쳐>

그러자 언론노조 KBS본부는 성명을 내고 “KBS를 청와대와 무엇인가 공조하는 방송으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KBS본부는 아이템 선정, 구성, 출연자 섭외, 방송 인터뷰 등은 오롯이 제작진의 자유로운 토론과 의사결정을 통해 이뤄진다고 강조하며 “외부 누구로부터의 부당한 압력이나 청탁은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페북 발언을 거듭 지적하며 “합리적 의심이 든다면 최소한 그 합리적 의심을 뒷받침하는 증거라도 하나쯤 제시했으면 한다. 만약 그런 증거가 없이 그저 아니면 말고 식으로 언급한 것이라면 당장 KBS와 제작진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KBS본부는 김병준 위원장에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안다. 유독 공영방송의 한 시사 프로그램에만 집착해 황당한 주장을 계속하시기에는 시간이 아깝지 않으시냐”며 “하청 받으신 대로 원청업체의 혁신 작업이나 잘 마무리 해주시고 꽃 피는 봄이 오기 전에 떠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툭하면 KBS프로그램과 뉴스에 대해 자신들의 주장을 안 들어준다고 징징대면서 압박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