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범계 “‘장자연 사건’ 재조사, 너무 느려.. 임우재도 금단일 수 없다”

기사승인 2018.10.12  18:05:11

  • 0

default_news_ad1

- 이춘석 “임우재 미소환, 고의적 은폐?…사실이라면 명백한 직무유기”

   
▲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차관이 12일 오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법무부 국정감사에 앞서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고 장자연 씨의 35차례 통화내역이 뒤늦게 드러난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필요시 임 전 고문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장자연 사건)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하지 않은 게 고의적 은폐라는 의혹이 있다. 사실이라면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하자 이 같이 언급했다.

임우재 전 고문과 장자연 씨의 통화내역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 관련기사 : 경찰 ‘장자연 통화기록’ 송치때 누락…담당검사는 개인적 보관

박 장관은 해당 검사 조사계획에 대해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 보고 고의적으로 (임 전 고문을) 소환하지 않았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답했고, 임 전 고문 소환조사 계획에 대해서는 “(진상조사단에서)필요하다면 부를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해 같은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고 장자연 사건을 과거사 진상규명차원에서 대검이 재조사를 하고 있다”고 상기시키고는 “의미 있는 일이나 느리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대검의 ‘장자연 사건’ 재조사를 “금단에 도전하는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임우재 전 삼성전기 전무조차 금단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