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평화당 “5공 전사, 5·18발포명령자로 시종일관 전두환 지목”

기사승인 2018.10.05  16:10:34

  • 0

default_news_ad1

- <경향>, 신군부 비밀책자 입수.. “전두환, 5.18 초기부터 ‘계엄군 작전’ 주도적 논의”

전두환 씨가 5.18민주화운동 초기부터 계엄군 작전을 주도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전 씨는 계엄군 작전회의 참석을 부인해왔다. 지난해 펴낸 회고록에서도 그는 “나는 계엄군의 작전계획을 수립하고 지시하거나 실행하기 위한 그 어떤 회의에도 참석할 수 없었고 참석한 일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5일 <경향신문>이 입수해 보도한 신군부 비밀책자 ‘제5공화국 전사(이하 5공 전사)’에 따르면, 전두환은 5.18 초기부터 군 수뇌부 회의에 지속적으로 참석해 계엄군의 작전을 주도적으로 논의했다.

   
▲ <이미지출처=경향신문 인터넷판 캡쳐>

당시 군 지휘부의 움직임을 담고 있는 ‘계엄당국의 적극 대처’ 부분에는 “(5월)19일부터 전례 없이 매 격일마다 국방장관을 비롯한 합참의장, 연합사 부사령관, 육‧해‧공군참모총장, 보안사령관(전두환), 수경사령관, 특전사령관 등 군 수뇌부가 국방부 회의실에 모여 2군사령부와 광주의 전투교육사령부로부터 올라오는 매일의 상황보고에 따라 사태에 대한 대책을 논의‧결정하였다”고 적혀 있다.

전두환은 전남도청 앞 광장 집단발포 명령인 ‘자위권 발동’을 결정한 5월 21일 군 수뇌부 회의에도 참석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관련해 <5공 전사>는 “계엄군의 자위권 행사 문제는 그 회의에서 자동적으로 결정되었다”고 기록했다.

노영기 조선대 교수는 <경향>에 “전두환은 당시 군을 비롯해 국내의 모든 정보를 장악하고 있던 실권자였다”면서 “신군부가 기록한 <5공 전사>에 일부 오류가 있을 수 있지만 최고 실권자의 행적은 사실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5공 전사’는 시종일관 당시 전두환 합수본부장 겸 보안사령관을 5.18 발포명령자로 가리키고 있다”며 “이 책이 신군부에 의해 기획되고 집필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5.18 진상규명의 핵심고리인 발포명령자가 전두환이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남은 것은 당시의 전투상보, 신군부 동향일지 등 관련 자료를 하루속히 확보해 전후사정을 규명하는 것과 함께 당사자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증언”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이미 통과된 5.18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진상규명위의 조속한 출범과 활동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5.18관련 기록과 증언의 은폐와 멸실이 이뤄지고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하며, “자유한국당이 자신들의 전신 정당 시절 벌어진 일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 있다면 진상규명위 구성에 협조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