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盧 인신공격’ 김영종의 자한당행 “이상할 것 없다”는 박범계.. 왜?

기사승인 2018.09.17  16:28:58

  • 3

default_news_ad1

- 자한당, 윤리위원장에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것” 발언 유발 김영종 변호사 임명

   
▲ 자유한국당 윤리감사위원장에 임명된 김영종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사진제공=뉴시스>

노무현 전 대통령에 ‘청탁의혹’을 제기했던 김영종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이 자유한국당 윤리감사위원장에 임명됐다.

김 전 지청장은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 직후 열린 ‘검사와의 대화’에서 “취임 전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다. 왜 전화를 하셨느냐”고 물었던 인물로, 노 대통령의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거지요?” 발언의 주인공이다.

17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리위원장직 수락 배경에 대해 그는 “윤리감사위원장이라는 직책은 법조인이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응했을 뿐, 한국당이 아닌 다른 정당에서도 요청했다면 참여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감사위원장은 당헌이나 당규를 위반하거나 비위행위를 저지른 당원의 징계를 심의하고 의결하는 자리인 만큼, 상황에 따라서는 막강한 권한을 갖게 된다.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트위터에 “(평검사와의 대화)바로 그 자리에 있었던 저로서는 김영종 변호사가 자한당에 간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뭘 해보려 하나 잘 안될 것”이라며 “그냥 김변의 정치입문 과정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