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전원, 세월호 조사 방해 인정.. 사퇴 않고 ‘반성문’

기사승인 2018.05.02  17:42:19

  • 2

default_news_ad1

- 세월호 유가족 “국민에 외면당하는 자한당 위해 더 이상 양심 버리지 말라”

사퇴를 요구받아 온 황전원 세월호 특조위원이 “1기 특조위 활동 당시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조직적으로 특조위 조사활동을 방해”하는데 자신도 역할을 했다고 시인하며 공개 사과했다.

1일 황 위원은 세월호 유가족들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약서를 공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국민들과 피해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음을 인정하며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 특조위 상임위원으로 재직하는 동안 위원회의 독립성을 침해하고 진상조사 등 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하는 말과 행위 등을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즉시 스스로 사퇴할 것이며 동시에 위원회의 어떠한 처분에도 이의를 달지 않고 따를 것”이라고 했다.

   
▲ 황전원 위원은 1일 사회적참사 특조위 5차 전원위원회 자리에서 4·16가족협의회 세월호 피해자 가족 앞에서 공개 서약서를 작성하고 공식 사과했다. <사진제공=4·16연대/뉴시스>

황 위원이 진상규명 방해 행위를 인정한 데 대해 416연대는 “그렇다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당연지사”라고 전했다.

416연대는 2일 논평을 내고 “황전원이 저지른 문제는 그 누가 인정하든 하지 않든 결코 사라질 수 없는 사실”이라고 지적, 다만 “황전원의 서약에 대한 신뢰 여부, 그 수용에 대한 여부는 2기 특조위가 판단할 몫”이라고 남겨뒀다.

416연대는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황전원 사퇴’를 요구한 이유에 대해 “세월호참사의 침몰과 구조방기에 대한 직접적인 원인을 포함 한 모든 영역의 규명은 그 어떤 배제와 침해 없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러나 황전원 같은 진상조사 방해 전력자가 있게 되면 전면 재조사의 객관성과 독립성이 흔들릴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전원에 대한 수용 여부는 법과 제도에 따른 국가기관이 책임져야 할 대목”이라며 “이에 대해 우리는 앞으로 지켜볼 것이고 조사방해가 또다시 발생한다면 이를 막아내고 진상규명을 위한 행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는 SNS에 “억울하게 희생되어야 했던 304명을 진심으로 생각한다면 그 마음 진심이라 믿겠다”며 “지지율도 없고 국민에게 외면당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위해 더 이상 양심을 버리지 말라”고 적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