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한당, 세월호 추도식 불참하고, ‘드루킹 파문’ 공세방안 논의

기사승인 2018.04.16  12:09:29

  • 0

default_news_ad1

- 민주당 “자유한국당 불참, 황전원 추천과 같은 맥락…진상규명 방해 행위 중단하라”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 4주기 정부합동 영결‧추도식 불참을 결정한 데 대해 여당은 유감을 표명하며 “아직도 반성 없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1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자유한국당의 불참 결정은 세월호 참사(진상규명)을 방해한 황전원 씨를 특조위 위원으로 추천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그날 참사에 대한 아무런 반성이나 참회가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태도와 매우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세월호의 진실을 은폐하고 정쟁화시켜 세월호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방해하려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한편, 이날 자한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날의 안타까운 기억이 아직도 뇌리에 생생한데 어느덧 4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며 “세월의 아픔을 딛고 그동안 우리 사회가 얼마나 더 성숙해졌는지 숙연하게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영월 낚시배 사고, 제천 밀양 화재 참사 등을 지켜보면서 아직 우리 사회가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시스템을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한 것 아닌지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적 슬픔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행태가 아직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년간 사고로 인해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만큼, 실질적인 재난안전대책 마련에 힘을 쏟아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 4주기 정부합동 영결식과 추도식은 이날 오후 3시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된다.

이 시각 자한당 지도부는 세월호 추도식 참석 대신 오후 2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정부 비판 댓글 추천수 매크로 조작’ 사건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 관련 집중 공세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