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댓글공작’ 경찰만 2천, 총 8만명…노노데모 등 23개 보수단체 동원”

기사승인 2018.03.13  09:39:13

  • 0

default_news_ad1

- 이철희 “책임자 김용판 영전…대선 직전 ‘국정원 댓글 없었다’ 기자회견”

   
▲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이철성 경찰청장이 참석해 앉아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 ‘댓글공작’ 의혹 관련 13일 “경찰 숫자만 2천여명에 보수단체 7만여명, 총 8만여명 되는 규모로 제일 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사이버사령부에서 댓글을 달은 사람의 수는 130~140명, 기무사는 500~600여명”이라며 이같이 규모를 비교했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이 입수한 2011년 경찰청 보완2과에서 작성한 문건에 따르면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는 인터넷 여론에 대한 단계적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네티즌의 관심이 적거나 정보가 퍼지기 전 사전 대응이 필요한 1단계에서는 보안사이버요원 88명이 대응하도록 했다. 왜곡 여론이 확산되면 경찰 본청과 지방청 등 전국 경찰 1860명을 동원할 것을 계획했다. 

왜곡 여론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포털 보수단체 등의 동원이 필요하다고 보는 3단계에서는 인터넷 보수단체 회원 7만7917명을 동원하도록 지시했다. 

경찰은 동원이 가능한 인터넷 보수단체로 △노노데모 4만132명 △전원책 팬카페 정치아카데미 1만1616명 △청년 우익호국연대 4721명 △자유넷 4214명 △보수주의학생연대 3300명 △전여옥을 지지하는 모임 1839명 등 23개 단체를 들었다.  

이철희 의원은 “만약 보수단체를 동원했다면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 했는가, 돈이라면 그 돈은 어디서 나왔는가 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정부기관과 사정기관을 총동원해 여론조작 시스템을 만든 이유에 대해 이 의원은 “2008년 2월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나온 광우병 촛불시위” 때문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정권 입장에서는 대대적으로 밀렸다, 위기 직후에 대대적인 반격을 한다”며 “한축은 이른바 제도언론을 장악하는 것으로 미디어법을 그해 12월 발의해서 다음해 7월 날치기 통과시킨다”고 되짚었다. 

이어 “자신들 표현으로 ‘괴담’을 장악하기 위한 그림을 그리는데 국정원, 기무사, 사이버사령부, 경찰이 다 동원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기무사가 2008년 8~9월 시작하고 국정원이 2009년 5월, 사이버사령부가 2010년 1월 출범해 시작한다”며 “경찰은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책임자와 관련 이철희 의원은 “사이버수사대는 보안국에 있었는데 보안국장이 김용판”이라며 “여기 있다가 서울경찰청장으로 영전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리고 2012년 대선 사흘 전에 국정원 댓글은 없었다고 확인시켜 주는 심야 기자회견을 했던 분”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어준씨는 “경찰에서 댓글 공작하던 대장이 ‘국정원 댓글공작 없다’고 말한 것”이라며 “말도 안 되는 코미디 같은 일이 있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제공=뉴시스>

민일성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