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공, ‘MB 성명’ 다음날 4대강 문서 파기.. 국토부 감사 착수

기사승인 2018.01.19  09:57:22

  • 1

default_news_ad1

- 제보자 “MB 기자회견 후 문서파기 이상해 제보”…수공 “4대강 자료 영구 보전 중”

‘수자원공사, MB정부 4대강 문건 무단 파기’ 의혹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국가기록원이 조사에 나섰다. 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의 지시에 따라 감사에 착수했으며, 국기기록원은 반출된 문건 중 등록된 기록물이 있는지 확인하기로 했다.

‘수자원공사 4대강 문서파기’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최초 제기했다. 박 의원은 18일 SNS를 통해 “수자원공사에서 총3.8톤 규모의 4대강 사업 관련 문서들이 파기되고 있다”는 내용의 제보를 공개했다.

이후 박 의원은 “수자원공사 4대강사업 등 관련 문서 파기 관련, 국가기록원에서 수 명의 공무원들이 나와 반출된 문서를 봉인했다”며 “노준호 정책실장 등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들이 현장에 긴급 출동해 문서들을 실은 트럭을 확보했다”고 속보를 전했다.

종이 파쇄업체에서 일용직으로 근무하다 이 같은 상황을 목격, 제보한 김모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처음엔 무슨 문건인지 몰랐지만 포대에 흰색과 빨간색 보안 스티커가 붙어 있었고, 내용물을 해체하다 보니 4대강 문건과 아라뱃길, 물과 관련된 문건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2번 문건에 봤던 것 중에 ‘보’에 하자 부분하고 그 부분을 사진으로 찍어서 개선 방안에 대해 달아놓은 것이 있었다”며 “어제(17일) 이명박 전 대통령 기자회견도 있었고, 수자원공사 쪽에서 알고 있는데 문서를 파기한다고 하니까 이상하다고 생각해 제보하게 됐다”고 전했다.

   
▲ <사진출처=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하지만 수자원공사 측은 모든 문서를 전자시스템에 보관하고 있어 4대강 사업 관련 자료는 영구 보전 중이라며 연초 사무실을 재배치하면서 참고용 사본 자료가 포함돼 파기했을 뿐 무단파기는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진애 전 의원은 트위터에 “물관리일원화법이 국회에서 잠자니 국토부나 환경부의 관리가 소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서주호 정의당 서울시당 사무처장은 “정부는 수자원공사의 4대강 문서 파기 의혹 철저히 조사해 사실로 확인되면 관련자들 전원 중징계하고 검찰에 고발하고 엄벌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