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꼬리 길면 밟힌다더니 쥐꼬리 잡혀”…‘다스’ MB 소환 임박?

기사승인 2018.01.03  12:53:13

  • 2

default_news_ad1

- ‘MB 측근’ 다스 前 사장 출국금지.. 박범계 “수사 순조롭게 진행, 2월초 끝나는 상황”

회사 돈 80억을 횡령한 다스의 말단 여직원이 김성우 전 다스 사장에게 직접 결재를 받아왔다는 진술이 나왔다. 김 전 사장은 현대건설 출신 재무 전문가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2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다스 비자금 조성 의혹 기간에 자금 관리를 담당했던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으로부터 혼자 횡령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말단 경리직원 조모씨가 결재를 받을 때 경영진에 직접 보고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동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검찰은 김 전 사장이 직접 내용을 확인하지 않으면 조씨를 포함해 직원들이 작성한 출납 전표에 도장을 찍어주지 않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조씨의 결재서류에 직접 사인한 당사자는 당시 사장과 전무를 지낸 김성우, 권승호 씨다. 권씨 또한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김성우 전 다스 사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했다. 다스 의혹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벌여온 검찰이 본격적인 피의자 소환 조사에 돌입할 전망이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도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3일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상은 회장을 출국금지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 중 한 사람인 현대건설 출신의 다스 사장이었던 김성우 씨를 출국금지 한 걸 봐서 수사가 순조로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다만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조사가 ‘이뤄진다’ ‘언제다’, 이렇게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순 없지만 국민들이 다 알고 너도 알고 나도 아는 그런 내용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는 피할 수가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 아니냐(싶다)”고 부연했다.

이어 “공소시효도 대략 40여일 남겨놓고 있고 2월 초순경에 끝나는 상황”이라며 “비자금 관련해선 그렇다면 (이 전 대통령 소환)시점이 그 정도 되지 않겠느냐라는 추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SNS에 관련기사를 공유하고는 “꼬리가 길면 밟힌다더니 쥐꼬리가 밟혔군요”라며 “이제 꼬리를 잡아당겨서 몸통과 머리를 직접 확인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