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 또 되도 않는 프레임”.. 박성제 해직기자 ‘일침’

기사승인 2017.11.15  11:16:30

  • 0

default_news_ad1

- “대통령이 국민혈세 삥땅쳐서 가져오라니 ‘네’하고 넙죽.. 구속해야지 가만두나?”

   
▲ 이병기(왼쪽), 남재준(가운데), 이병호 전 국정원장(오른쪽) <사진제공=뉴시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혐의로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전원이 구속될 상황에 놓이자 <조선일보>는 “혁명 상황이 아니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은 15일자 “국정원장 3명 안보실장 2명 전원 구속 추진, 지금 혁명 중인가”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3명의 국정원장은 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한 혐의”라고 전하며 “우리 정치 구조에서 대통령 지시를 거부할 수 있는 국정원장이 과연 존재할 수 있는가”라고 강변했다.

사설은 또 “어쩔 수 없이 한 행위도 위법이면 위법”이라면서도 “그러나 이 정도 혐의를 갖고 국정원장들과 안보실장들을 싹쓸이 하듯이 감옥에 넣겠다고 하는 것이 과연 정상인가. 이것은 법 집행의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의 이 같은 주장에 박성제 MBC해직기자는 “또 되도 않는 프레임을 짜고 있다”고 일침을 놨다.

박 기자는 “대통령이 국민혈세 삥땅쳐서 가져오라니까 ‘네’하고 넙죽 갖다 바친 국정원장을 그럼 구속해야지 가만두냐”며 “이런 넘들 잡아넣는 게 혁명하고 무슨 상관이냐”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들은 대통령 지시도 불법이라면 거부하는 국정원장을 원한다”며 “사주 심기 살피면서 칼럼 쓰는 조선일보 논설위원들은 이해 못하겠지만, 대통령이 보낸 사장에 맞서다 짤린 언론인은 그게 당연하다는 거 잘 안다”고 일갈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