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민 10명중 7명 “MB수사 정치보복 아닌 정당한 수사”

기사승인 2017.10.02  15:26:55

  • 1

default_news_ad1

- “軍 사이버사 ‘V보고’ 문건, MB 수사 확실한 카드”…네티즌 “BBK까지 모두 수사”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블랙리스트 관련 논란에 휩싸인 동시에 군사 보안시설인 국군 기무부대 내 테니스장을 퇴임 이후에도 이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국민 10명 중 7명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공작, 블랙리스트 수사가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이 주장하는 ‘정치보복’이 아닌 ‘정당한 수사’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향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일 발표한 ‘문재인 정부가 진행 중인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등 과거사건 재조사’ 국민 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 중 70.7%가 ‘규명해야 할 사건에 대한 정당한 수사’라고 답했다. 반면, ‘과거 정권을 겨냥한 정치보복’이라는 답변은 27.4%에 그쳤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여부에 대해서는 77.9%가 ‘수사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수사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은 18.5%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및 부정부패 척결’에 대해 69.9%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30.1%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9일~30일 이틀 동안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임의전화걸기를 통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12.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지난 2012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김관진 국방장관 등과 함께 북측 지역을 살펴보며 근무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청와대/뉴시스>

한편,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공작 관련 댓글 활동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관진 전 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사이버사 댓글 공작 활동을 직접 보고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확보했다.

<노컷뉴스> 등에 따르면, 수사팀이 확보한 사이버사 댓글 활동 관련 문건에는 김 전 장관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의미로 VIP로 추정되는 ‘V’표시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은 “일각에서는 ‘V보고’ 등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된 문건과 같은 명확한 증거가 나온 만큼 사이버사 수사가 이 전 대통령에 칼날을 겨눌 수 있는 확실한 카드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고 전했다.

관련해 네티즌들은 “BBK까지 엮어서 처벌하라”, “BBK는 물론이고 사자방도 수사하고 있겠지요? 차고 넘치더라도 확실하게 수사해 주시길”, “적폐청산 확실히 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 똑같이 반복될 것이다”, “법정에 세워 책임을 묻고 해외로 빼돌린 뇌물, 국가 돈도 반드시 찾아 환수해라”, “이거 구속 안하면 적폐청산 하나마나다”, “법대로 엄격하게 처벌해야 한다”, “이거 말고도 4대강 사업은 언제 심판할 것이냐”, “사법처리 하지 않으면 다시 국민들이 촛불을 들어야 합니다”, “댓글+4대강+자원외교+선거부정+BBK+DAS 모조리 수사해라”, “국가를 수익모델로 삼은 죄 절대 용서 못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