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상호의 사진GO발] 정부는 물론 언론사, 대기업에도 블랙리스트 있다

기사승인 2017.09.14  09:42:13

  • 1

default_news_ad1

- “5년전 폭로한 ‘문화전략 균형화문건’ 토대로 하위 블랙리스트 발본색원해야”

   
▲ <사진출처=고발뉴스 영상 화면캡처>

만 5년 전의 일이다. MB정권 말기인 2012년 7월 무렵. 고발뉴스는 MB집권 5년간 문화계 전반에 걸쳐 자행된 ‘인적청산’ 고사작전의 배후가 바로 청와대였음을 증명하는 비밀문건을 입수했다.

광우병 촛불 직후인 2008년 9월,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실이 작성한 ‘문화전략 균형화전략’이라는 문건이었다. 정권 차원의 방해와 압력이 들어왔고, 죽을 각오로 보도했다.

당시 야당은 특위까지 구성해 전면 대응했으나 전모를 밝혀내지는 못했다. 못내 아쉬웠다. 하지만 고발뉴스가 제공한 자료를 흔들며 목이 터져라 싸워준 정청래, 진선미 의원의 열성과 투지에 경의를 표한다.

요즘 ‘MB정부 블랙리스트’가 수면 위로 떠올라 분노를 사고 있다. 이 문건은 고발뉴스가 폭로했던 ‘문화권력 균형화전략’ 지침에 따라 당시 기획관리비서관실 회의에 참석했던 국정원 책임자 주도하에 이듬해인 2009년 작성된 하위 집행문건의 성격으로 분석된다.

   
▲ <사진출처=고발뉴스 영상 화면캡처>

중요한 것은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부처가 국정원 뿐만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당시 ‘문화권력 균형화전략’ 문건에는 전략 집행기관으로 국정원 외에 문화부, 행자부 등 정부부처가 총망라 되어 있었으며, 수구메이저 언론사와 대기업도 협력기관으로 명기되어 있었다.

기획관리비서관실 비밀회의는 매주 청와대에서 회동하며 권력의 중심을 구성했으며 사조직으로 굳어갔다. 고발뉴스는 이를 추가 고발했으나 관심 갖는 정치인은 더 이상 없었고, 영세한 대안매체 앞에는 짐승의 이빨을 한 긴 겨울이 기다리고 있었다.

국정원 외에 다른 정부부처와 언론사, 대기업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특혜지원대상) 역시 이번 기회에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다. 적폐는 적폐로 연결되어 있다.

아래 링크 영상은 당시 고발뉴스가 보도했던 연속 리포트중 하나다. 장비가 열악해 영상과 오디오가 거칠다. 하지만 자세히 보시면, MB는 문화계 고사작전 외에도 ‘종교대책 문건’도 입안해 실행한 것으로 나온다. 맞다. 요즘 명진스님이 싸우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제 여당이된 더불어민주당은 5년전 저희가 제공해 드린 전체 서류를 토대로 적폐청산 로드맵에 박차를 가해주시면 좋겠다. 혹시 자료를 버리셨다면, 연락주시길. 즉시 배달해드리겠습니다.

<관련내용_보기>
MB정부 종교대책 문건 : 3분16초~ 
문화권력 균형화전략 문건 : 3분53초~

이상호 대표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40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