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상호 “특검, ‘다이빙벨’ 소환…세월호 참사 朴 직접 책임 밝힐 것”

기사승인 2017.01.05  15:21:11

  • 5

default_news_ad1

- “朴정부 광범위한 문화예술계 탄압 의혹으로 특검 수사 확대?”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세월호 참사를 최초로 다룬 영화 ‘다이빙벨’을 둘러싼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외압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다이빙벨’을 연출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는 4일 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특검측 진술 요청 받고 ‘참고인 자격이든 뭐든 상관없이 나가서 진술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알렸다.

이 기자는 “현재 일정 조율중”이라면서 “다이빙벨의 현장 취재 내용을 통해 ‘왜 세월호 참사가 대통령이 직접 책임질 일인지’ 밝히고 오겠다”고 강조했다.

   

5일 특검팀은 주최 측으로부터 2014년 10월 개최된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자료를 제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이 ‘다이빙벨-BIFF’ 사태와 관련,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연합뉴스>는 “일각에서는 블랙리스트 수사가 현 정부의 광범위한 문화예술계 개입 의혹을 겨냥한 수사로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고 전했다.

하지만 특검팀 관계자는 “(국가기관의 부당한 개입으로 인한)피해 사례와 실태를 자료를 토대로 조사하는 차원”이라고 말을 아꼈다.

   
   
▲ <이미지출처=전국언론노동조합>

앞서 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를 통해 청와대가 BIFF사태와 ‘다이빙벨’ 논란에 적극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김 전 수석의 업무일지에는 ‘다이빙벨’ 상영 이전부터 ‘상영시 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시와 ‘상영시 수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당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은 BIFF 개막일인 10월2일 ‘다이빙벨’을 예로 들며, “문화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할 것)”과 상영 이후인 10월 22일에는 영화 배급을 의식해 “대관료 등 자금원 추적”도 직접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날인 23일 메모에는 ‘다이빙벨’ 배급사인 “시네마달 내사”가 적혀있다.

한편 특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강제수사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블랙리스트)관련한 사람을 수사하다 보니 언급되고 있는 김기춘 및 조윤선 등이 관련 됐음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인사조치의 부당성을 조사하다 보니 인사조치가 단순히 이뤄진 것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며 “그와 관련된 것이 문화계 지원 배제 명단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