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체부, ‘다이빙벨’ 상영극장 정부지원사업서 배제?

기사승인 2016.11.17  14:13:37

  • 1

default_news_ad1

- 문성근 “朴정권 반문화적 불법행위 부역.. 김세훈, 자백하고 사직해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다이빙벨’을 상영한 민간 독립영화전용관들을 정부지원사업에서 배제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이 나왔다. <관련기사 ☞ ‘BIFF 지지’ 감독들, 영진위 지원사업 모두 탈락.. 왜?>

17일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한 독립영화계 관계자는 “‘다이빙벨’ 상영 이후인 2014년 말에서 2015년 초 사이에 문체부 직원이 독립영화인들을 찾아와서 ‘다이빙벨’을 상영한 영화관들에 대해 앞으로 지원이 없어질 것이다. 아무리 투쟁해도 바뀔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니까 자구책을 모색해야 될 것 같다고 했다”고 밝혔다.

<노컷>은 “증언대로라면 문체부에서는 김종덕 전 장관과 김종 전 차관이 함께 일을 하고 있던 시기”라며 “현재 김 전 장관과 김 전 차관은 문체부 내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와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결국 영화 관련 정책마저도 정부 비판적인 영화와 이들 영화를 상영하는 전용관들을 불편하게 여긴 최씨 사단의 뜻대로 흘러간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가능한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 김세훈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화 진흥 종합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앞서 지난해 3월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독립영화관 운영지원사업 대상을 결정했다. 공교롭게도 인디스페이스와 아리랑시네센터, 그 해 개관한 대구 오오극장 등 ‘다이빙벨’을 상영한 극장이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신 영진위는 기관에서 직영하는 인디플러스, 인디플러스 영화의전당, 문체부 산하기관인 한국영상자료원의 시네마테크 KOFA 등을 지원 극장으로 선정했다.

경영이 어려운 민간 운영 전용관을 배제하고, 공공기관 직영극장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것. 이와 관련해 영진위는 지역 독립영화전용관 활성화를 위한 방안이라고 해명했다.

그런가하면 문체부는 ‘다이빙벨 상영 영화관들에 대해 지원이 없어질 것이라고 문체부 직원이 미리 말해줬다’는 증언에 대해 <노컷>에 “이런 지원 사업의 경우에는 공모를 받아 공정하게 심사를 거쳐서 발표하는데 어떻게 미리 그런 사실을 알고 말해 줄 수가 있었겠느냐”며 “거의 일어나기 힘든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보도에 배우 문성근 씨는 SNS를 통해 “朴정권의 반문화적 불법행위에 부역한 김세훈 영진위원장(전 세종대 교수)는 양심껏 자백하고 사직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