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실은 3회> “김기춘, 최순실 자택 비밀사무실로 이용.. 무슨 관계?”

기사승인 2016.10.20  11:17:22

  • 8

default_news_ad1

- 최태민-최순실 40년 패밀리 비즈니스.. “박근혜 앞세운 기업 갈취”

박근혜 정권 ‘권력실세 1위’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대기업들에게 돈을 뜯어내 설립한 재단이 최씨 딸을 위한 사금고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70년대 셋방을 전전하던 최씨 일가가 현재는 수천억대 부동산 재벌로 성장한 것으로 ‘go발뉴스’ 취재결과 드러났다.

19일 <이상호의 사실은>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go발뉴스’가 단독 보도한 최씨 일가 3천억대 은닉 부동산의 현재 상황을 집중 점검해 보도했다. <관련기사☞ 최태민 목사 일가 숨겨진 3천억대 부동산 발견>

   

먼저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254-1 미사리 카페촌 도로변 300평 규모의 음식점 부지는 작년 4월, 52억에 임모씨에게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

최태민이 사망할 때까지 거주했다는 강남구 역삼동 689-25 일대 2개 필지는, 최순실씨가 다세대 주택 19세대를 지어, 지난 2002년에 30억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씨가 지난 88년 매입해 지금까지 소유하고 있는 200억대 규모의 신사동 640-1번지 7층 빌딩의 경우, 최씨가 이 건물 6,7층에 거주하다 지난 2012년 12월 대통령 선거를 전후로 갑자기 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취재과정에서 최씨가 이사한 후 해당 건물에 이사를 온 사람이 다름 아닌,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지하 주차장에서 6층 직행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기 때문에 보안상 유리하다는 이유가 고려됐다.

   

김 전 실장은 대선 직후인 2013년 1월부터 2013년 8월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될 때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김 전 실장은 최순실씨와 긴밀한 관계를 가지며 국정 초반 청사진을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빌딩 맞은편 신사동 639-11번지 소재 빌딩은 86년부터 최씨가 구입해 소유하고 있다가 지난 2008년 85억에 매각한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됐다.

최씨는 해당 부동산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차명재산이라는 의혹이 일자 이를 부인하며 자신이 유치원을 운영하며 번 돈으로 부동산을 구입했다고 주장해왔다.

최씨가 80억과 200억대 건물을 매입한 시점은 각각 86년과 88년이다. 이때는 최씨 불과 29~31세로, 막 유치원 영업을 시작할 무렵이다. <사실은>은 이를 근거로 유치원을 운영해 번 돈으로 건물을 구입했다는 최씨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최순실씨의 여동생 최순천씨 명의의 청담4거리 빌딩은 총11층 규모(지하 4층, 지상 9층)로 가치가 무려 1500억대로 평가된다.

순천씨 명의로 된 서초구 반포동 50-7번지의 또 다른 4층짜리 상가도 100억대 규모로, 순천씨가 현재까지도 소유하고 있다.

최순실씨의 바로 위인, 최태민의 4번째 딸 순득씨 명의로 된 삼성동 45-12 소재 총 9층 빌딩도 아직까지 소유하고 있으며, 약1200억대로 평가된다. 특히 해당 빌딩은 박근혜 대통령 사저에서 100미터도 되지 않는 근거리에 위치해 있다.

“부동산 구입자금 출처 및 박근혜 공모 관계 조사 이뤄져야”

‘go발뉴스’를 통해 지난 2012년에 공개된 최순실 일가의 은닉 부동산은 3000억대가 넘는다. 자금출처가 명확히 규명되지 않고 있는데도 검찰은 물론 언론의 후속 보도도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상호 기자는 이 같은 내용을 전하며 “천문학적 규모의 최씨 일가 부동산 구입자금 출처와 자금조성 경위, 그 과정에 있어 박근혜의 지시 및 공모 관계에 대한 조사도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며 “그래야만 박근혜를 앞세워 지난 40년 최씨 일가가 빚은 전횡의 먹구름으로부터, 억눌린 대한민국의 현대사가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상호의 사실은> 페이스북 영상 보기

기동취재팀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