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진GO발]백남기 딸 “부검 원치 않는다”…투쟁본부 “온힘 다해 막을것”

기사승인 2016.09.28  23:04:58

  • 3

default_news_ad1
   
▲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 영장이 발부된 28일 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유족들과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부검 반대, 영장 발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go발뉴스

고 백남기씨의 딸 백도라지씨는 28일 법원의 부검영장(압수수색검증영장) 발부에 대해 “유가족은 절대 부검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도라지씨는 이날 고 백남기 농민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지를 돌아가시게 만든 손에 다시 (부검을) 받게 하고 싶지 않다”면서 이같이 거듭 밝혔다.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에 대한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살인정권 규탄 투쟁본부’의 김영호 공동대표는 “유가족의 뜻을 받들어 부검을 반대한다”며 “유가족의 뜻과 투쟁본부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부검을 강행한다면 온 국민의 마음을 모아 있는 힘을 다해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 영장이 발부된 28일 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유족들과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부검 반대, 영장 발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go발뉴스

 

다음은 재판부의 부검 영장 발부에 대한 백남기 농민 유가족과 백남기 투쟁본부 입장 전문.

1. “경찰의 손에 돌아가신 고인의 시신에 다시 경찰의 손이 절대로 닿게 하고 싶지 않다” 는 유가족의 입장을 밝힙니다.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은 사인이 명확한 만큼 필요하지도 않고, 동의할 수도 없습니다.

2.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러한 유가족의 뜻을 받들어 백남기 농민의 부검을 반대합니다.

3. 이러한 유가족의 뜻과 백남기 투쟁본부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부검을 강행할 시 온 국민의 마음을 모아 있는 힘을 다해 막아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히는 바입니다.

 

김영우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