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시, <다이빙벨>상영 이용관 위원장 고발.. “명백한 정치보복”

기사승인 2015.12.16  16:00:46

  • 4

default_news_ad1

-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 “다이빙벨 상영해야 하는 상황 또 온다면?…당연히 상영”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용관 집행위원장 등을 검찰에 고발 조치해 파문이 일고 있다. 영화계는 물론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다이빙벨 상영에 따른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감사원은 지난해 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영화제 전반에 관한 특별감사를 벌이고 ‘협찬금 중계수수료 편법 지급’ 등을 적발해 부산시에 BIFF 사무국 간부 등을 고발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11일 이용관 집행위원장 등 간부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BIFF 조직위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대해 “통상 협찬금을 받을 때는 협찬을 유치하거나 중계한 사람에게 일정액의 협찬 중계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용인된 통상적인 관례”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에서 부산국제영화제와 비슷한 지적을 받은 기관이나 단체의 경우 통상적으로 시정요구나 관련자 징계 등 행정처분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하지만 감사원이 유독 BIFF에만 수사기관에 고발하라고 요구하고 부산시가 이를 강행한 것은 집행위원장을 밀어내려는 보복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직위는 이와 관련 “지난 9월 감사원 감사결과를 통보 받은 부산시는 이후,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물러난다면 고발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취지로 여러 차례 직간접적인 압력을 가해왔다”고 폭로했다.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하면서 부산시의 <다이빙벨> 상영취소 요구를 거절한 이유에 대해 “부산시의 상영취소 요구를 받아들였을 경우, 부산영화제의 위상이 추락, 세계의 비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은 또 다시 같은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다이빙벨> 상영을 결정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16일 <시사I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직접 검열도 거부하지만 이런 식의 간접 검열도 거부한다”면서 “검열을 받아들이는 순간 부산국제영화제는 2류가 된다. 이런 관료주의와는 맞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더 나아가 “검열을 받아들이는 것은 예산 지원을 못 받는 것보다 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영화제의 정신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부산국제영화제는 설 자리가 없어진다”고 우려했다.

   
▲ <사진제공=뉴시스>

시민사회단체도 부산시의 고발조치에 대해 “행정감독권을 남용한 구시대적 문화예술 목조르기”라고 강력 비판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범시민 대책위원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부산시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의심 받는, 이 집행위원장 등에 대한 검찰 고발 조치를 즉각 철회함이 마땅하다”면서 “만약 부산시가 이를 강행한다면 부산국제영화제를 사랑하는 시민들과 문화 예술인들의 강력한 반발과 저항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도 성명을 통해 “사태 이면에는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BIFF 관계자들의 정치적 성향을 문제 삼아 이 위원장을 몰아내고 영화제를 정치적, 이념적으로 순치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시당은 또 “영화제작자협회와 영화감독조합 등 영화계 단체들은 부산시가 고발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부산에서 행사를 할 이유가 없다며 영화제 보이콧 입장까지 밝히고 있다”면서 “부산시는 영화제 길들이기 위한 고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 직전, <다이빙벨> 상영취소를 요구했으나 영화제 측은 이를 거부하고 정상적으로 상영을 진행했다. 이후 이용관 집행위원장에 대한 부산시의 사퇴요구가 이어졌고, 부산시의 행정지도 점검, 영화진흥위원회의 예산 삭감, 감사원 감사가 이어졌다.  

☞ 영화 <다이빙벨> 보러가기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