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주영 “세월호 인양, 세금으로 부담.. 국민적 합의 필요?”

기사승인 2015.01.27  15:03:08

  • 1

default_news_ad1

   
▲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원내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출사표를 던졌다. ©YTN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세월호 국면을 수습했던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이 “세월호 선체인양은 세금으로 부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7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법적으로 사고를 내 선사가 인양 비용을 부담하지만 현재 청해진해운이 가지고 있는 재산이나 보험으로는 인양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 국민의 세금으로 부담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23일부터 시작된 세월호 선체 정밀조사에 대해 “기술검토가 끝나면 중앙재난대책본부에서 국민적 합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세금이 상당히 많이 들어서 국민적인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이 인양 비용을 들며 선체 인양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공론화해서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조심스럽게 선을 그었다. 또 “아직까지 아홉 분의 실종자가 남아 있기 때문에 조속히 돌아올 수 있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늘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 의원은 다음달 2일 치러지는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배경에 대해 “최근 당청 관계에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자신을 “당 안팎의 소통과 화합을 이뤄 여권의 결속을 이루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 원내대표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후 던진 세 번째 출사표다. 대구 출신의 3선인 유승민 의원과 정면 대결을 펼친다.

최근 청와대 조직개편과 인적쇄신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이 의원은 “인사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더 좋아질 수 있도록 (청와대가) 인재를 넓게 확보해나가는 강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월 임시국회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김영란법’ 적용 대상에 관해서는 “우리사회를 보다 더 투명하게 만들 수 있는 법이기에 법적용을 광범위하게 하는 부분은 찬성하나, 지나치게 확대하면 과도한 규제로 작용한다”는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경우, 언론의 자유나 국민의 알권리 침해 같은 부작용이 대두될 수 있어 우선 공공영역인 KBS나 EBS부터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