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 “자원외교 정쟁으로 삼아 안타까워”

기사승인 2014.11.14  13:39:31

  • 1

default_news_ad1

- 측근들과 골프 회동.. ‘4자방’ 국정조사 논란 대응방안 모색?

야당의 이른바 ‘4자방’ (4대강-자원개발-방위산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MBN>과 <한국일보> 등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지난 12일 경기도 하남시에서 측근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라 경제가 어려운데, 자원외교를 정쟁으로 삼아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맹형규 전 정무수석 등 15명 정도의 측근들과 골프를 친 뒤 식사를 함께 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 페이스북

특히 이날 회동에서는 최근 MB정부를 겨냥한 이른바 ‘4자방’( 4대강 사업, 자원외교, 방위산업) 비리 국정조사 실시 논란과 관련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참석자들은 <한국일보>에 “이 전 대통령이 아들 결혼식 이후 얼굴 한 번 보자고 해서 모인 것이다. 원래 한 달에 한 번 정도 갖는 정기적 모임으로 정치적 성격은 아니었다”면서도 “정치적으로 국정조사를 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지만, 만약 국정조사를 하게 된다면 당당하게 받으면 된다. 최소한 우리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권력 비리 차원에서 돈 받고 그런 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명박 정부 당시 ‘왕차관’으로 불리며 자원 외교에도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전날(13일) 출소해 향후 4자방 비리 국정조사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문장원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