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다이빙벨> 상영중단 압박 심각

기사승인 2014.09.23  16:12:34

  • 3

default_news_ad1

- 하태경 “사기꾼 홍보에 세금? 방관할 수는 없어”.. 막말

   
▲ ⓒ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 스틸컷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 앞둔 세월호와 다이빙벨의 진실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에 대해 서병수 부산시장이 ‘상영을 중단하라는 압박을 넣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2일 영화전문지 <씨네21>은 부산영화제의 조직위원장인 서병수 부산시장이 “부산영화제에 ‘다이빙벨을 상영하지 말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일련의 진상이 밝혀지지도 않았는데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입장을 담은 영화라서 상영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그 이유”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경향신문>은 “특히 이러한 지적에도 만약 예정대로 상영한다면 ‘부산시가 취할 수 있는 가능한 조치는 다 하겠다’는 예사롭지 않은 메시지가 여러 차례 접수됐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부산 해운대가 지역구인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영화제 예산은 123억5천만원 이 중에서 부산시 예산이 60억5천만원이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는 정부 예산이 14억6천만원”이라면서 “국민 세금이 75억이나 투입된다. 그런데 다이빙벨 같은 사기꾼 홍보 다큐를 국민 세금으로 틀어줘야 하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해야 할 일들 중 하나가 국민 세금을 제대로 쓰는가이다”라고 전제한 뒤 “사기꾼 홍보에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데 방관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고 말해 정부 예산 지원 철회설에 힘을 실었다.

   
▲ ⓒ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앞서 지난 17일 <KBS>는 ‘다이빙벨’의 상영 소식이 알려지자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정부기관의 문의가 빗발치고 심지어 영화제 예산 지원 철회설까지 나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정부기관 관계자는 “문의만 했을 뿐 상영 취소 요구를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도 “부산시나 유관 단체가 영화제에 ‘다이빙벨’을 상영하지 말라는 연락을 직접 해온 적은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영화제 상영작 발표 이후 <다이빙벨> 논란이 계속되자 트위터 등 SNS상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 검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